서울시, IoT 활용 화재감시시스템 전국 첫 도입


서울시가 열 연기를 감지해 자동으로 방재센터에 화재 사실을 알리는 '지능형 화재감시시스템'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전통시장에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설치 대상은 설비가 낡은 강동구 암사종합시장과 둔촌시장으로 약 3,5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점포 243곳에 설치했다.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지능형 화재감지시스템은 센서가 5초 이상 열, 연기를 감지하면 서울종합방재센터에 시장, 점포이름, 점포주 연락처 등의 내용을 실시간으로 전송한다. 이어 바로 담당 소방서로 전송돼 즉시 출동한다. 점포주에게도 문자로 화재 사실을 알린다. 지능형 화재감시시스템은 24시간 무인시스템으로 사람이 없어도 화재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또 경보가 울리면 배터리를 교체해야 하는 기존 화재경보기와 달리 전력소모량이 적어 5~10년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화재진압 골든타임(5분)을 확보해 피해규모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전통시장은 밀집해있는데다 전기, 가스시설이 낡아 화재의 위험이 크다. 서울 시내에서만 최근 5년간 51건의 전통시장에서 불이 나 1억 6천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세중기자 (center@kbs.co.kr)

원문보기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152-050,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0길 28 마리오타워 7층 (주)인콘
Tel : 02) 558-9130, 031) 455-8600    Fax : 02) 558-78681-455-8601
sales@in-con.kr    www.incon.kr    www. nclebo.com

COPYRIGHT ⓒ 2016 BY INCON Co., Ltd. All RIGHTS RESERVED

주중(주말/공휴일 제외) 9:00 AM ~ 18:00 PM
점심시간 12:30 PM ~ 13:30 PM

QNAP
(제품문의) marketing@incon.kr
(기술문의) tech@in
con.kr